Please translate chun nyun ae

Korean

Chun Nyun Ae (조관우 )

두 눈을 감아도 내눈엔 다보여
그 어디에 있더라도
백년이 흘러도 천년이 흘러도
이 사랑은 끝이없죠
하루종일 이유없이 눈물이나
사랑이 사랑을 아프게 한거라면
그 아픈 상처가 되돌아 갈지 몰라
그건 안돼

바람처럼 내가 살다가 가는날
그때가 되면 안겨질까
하늘이여 다시 시작할수 있게
제발 내곁에 있어줘

전생에 못다한 숨겨진 사랑을
어떡하면 좋을까요
내눈이 멀어도 내몸이 묶여도
멈출수는 없는거죠
하루종일 멀어질까 두려워져
사랑이 사랑을 아프게 한거라면
그 아픈 상처가 되돌아 갈지 몰라
그건 안돼
바람처럼 내가 살다가 가는날
그때가 되면 안겨질까
하늘이여 다시 시작할수 있게
제발 내곁에 있어줘

(바람처럼) 내가 살다가 가는날
그때가 되면 안겨질까
(하늘이여 다시) 시작할수 있게
제발 내곁에 있어줘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