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ussia is waging a disgraceful war on Ukraine.     Stand With Ukraine!

플랑크톤 Plankton lyrics

  • Artist: THORNAPPLE (쏜애플)
  • Album: I Often Stammer and Forget the Way to Sleep
A A

플랑크톤 Plankton

찌푸린 날엔 아름다운 곳의 꿈을 꾸네
눈꺼풀 뒤엔 초록의 하늘이 번져가고
그곳에 부는 바람을 한 모금 씩 마시면
현실도 잊혀져 난 가벼웁게 흩날리네
 
그 잠은 얕아서 난 금세 깨어나
바람의 냄새는 기억나질 않네
 
맑게 갠 날엔 어제의 잘못을 써내려가
엉망진창의 글씨는 의미를 얻지 못하고
노래가 흘러나오는 입을 틀어막으면
후회도 사라져 난 좁은 방을 떠다니네
 
비누 거품처럼 불안한 행복과
희미한 내일의 기대만이 가득해
 
흔들흔들 매달린 채
허공 위를 달리고 있네
숨이 차고 애가 타들어가도
난 앞으로 갈 수 없네
저기 있는 나와 나의
줄어들지 않는 거리에
몸을 떨며 헛된 걱정만 하다가
오늘은 사라지네
 
찌푸린 날엔 아름다운 곳의 꿈을 꾸네
찌푸린 날엔 아름다운 곳의 꿈을 꾸네
 
흔들흔들 매달린 채
허공 위를 달리고 있네
숨이 차고 애가 타들어가도
난 앞으로 갈 수 없네
흔들흔들 매달린 채
이젠 돌아 갈 수도 없네
나를 묶은 희망을 끊어버리고
난 천천히 떨어지네
 
끝나지 않는 긴 한 낮을 바랬지
바람이 많이 부는 곳에 가고 싶었지
난 많은 바람들을 조심스레 묻고
아 그토록 비웃던 현실에 발을 딛네
 
Thanks!
Submitted by kotonaskotonas on 2022-10-02

 

Comments
Read about music throughout hi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