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Wheesung

    다시 만난 날

Partager
Font Size
coréen

paroles de 다시 만난 날

너무 다 변해서
네가 아닌것 같아
손을 잡기가
힘이 들었나봐 baby
너무 기다려서
아주 조금 지친 맘에
너를 반겨줄 힘이 없었나봐
 
꼭 돌아오라고
여기 있겠다고
가는 네 등 뒤에 말 못하고
혼자 약속 했었는데
 
많이 보고 싶었다는
하고싶던 그 말보다
왜 돌아왔냐는 말이
나도 모르게 먼저 나와
애써 웃어 보이려는
너를 다시 울리고서
내 맘도 울고 있는데
 
날 보는 눈빛도
너무 많이 변해서
마주보기가
힘이 들었나봐 baby
너무 낯설어서
안녕이란 네 인사에
반겨 대답해 줄
힘이 없었나봐
 
떠나지 말라고
거기 서달라고
가는 네 등 뒤에 말 못하고
혼자 울고 있었는데
 
많이 보고 싶었다는
하고싶던 그 말보다
왜 돌아왔냐는 말이
나도 모르게 먼저 나와
애써 웃어 보이려는
너를 다시 울리고서
내 맘도 울고 있는데
 
이대로 네가
다시 돌아선다면
(돌아선다면)
널 다시 말 못하고
보내고 나면
(보내고 나면)
또 네가 없던 그날처럼
나 멍하니 너의 생각에
네가 다시 와 주기만
애태우며 지날텐데
 
네가 떠난 그 날처럼
하고싶은 말 못하고
왜 돌아왔냐는 말만
나도 모르게 하고있어
다시 등을 돌리려는
너를 잡지 못하고서
나는 또 울고 있는데
 
많이 보고 싶었다는
하고싶던 그 말보다
왜 돌아왔냐는 말이
나도 모르게 먼저 나와
애써 웃어 보이려는
너를 다시 울리고서
우는 널 보고
내 맘도 울고 있는데
 

 

Commentair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