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ubblicità

SeeU - Alone

  • Artista: SeeU ( 시유)
  • Artista partecipante (featuring): kimpaska, 45º
  • Interpretato anche da: Luo Tianyi, IA, Namine Ritsu, Kasane Teto, kuripurin, Zenruah, Tacca, Roan Lee, Boksunga, IZU
  • Traduzioni: Traslitterazione
Coreano/Romanization/Traslitterazione
A A

Alone

가로등 불빛 속에 나비는 매여 있고
바람은 다만 세상을 계속 비난하며
그림자는 태양에 이별을 고하고
앞질러 제 갈 길을 그저 가는 이 시간
 
울지 말라고 내게 말해 줘
울어도 된다고들 하지만
울지 말라고 말해준다면
조금 더 울고 싶어 질 것만 같은데
 
울지 말라고 부디 말해 줘
울어도 좋다고들 하지만
울지 말라고 해줄 사람 누군가
옆에 있어준다면 하는데
 
나는 왜 이토록
혼자서 그저 걷고만 있는 건지
길 잃은 마음은 홀로 망연히 비어 가는데
 
이제 창 밖의 사람들이 하나 둘씩 사라지고
다만 남아 있는 무릎 위 놓여진 손 들어
무심코 한쪽 눈을 가린 서로에게 달랐던 풍경
다시 이 거리엔 수천 개의 해와 달이 돌고
나의 아픔보다 그들의 잠이 귀한 것을 알아
흐르지 못하고 흩어져 가는 감정 말라 가는 이 거리
 
울지 말라고 제발 말해 줘
울어도 좋다고들 하지만
울지 말라고 해줄 사람
누군간 내 곁을 지켜준다면 하는데
혼자 남겨져버린
오갈 곳 없는 이 감정들은 마치
흐르지 못하는 보랏빛 하늘로 피어나는데
이제 갈라진 입술엔 나비도 쉬어 가질 않고
다만 울 곳을 찾아 헤메이는 날 비추는
어딘가 외로워 보이는 희미하게 뜬 저 저녁달
다시 이 거리는 내게 낯설게만 놓여 있고
나를 대신해 울어주는 쇼원도의 잔상
하지만 그 모습 조차도 아무도 알지 못하고 지나쳐 간 이거리
 
알아요 도시의 위로는 내게 가볍기만 한 걸
그래도 어째서 나는 또 기다리고 있는지 (아아아~)
 
그저 이해해주길 바라는 것은 아니라고
다만 누구라도 옆에 있어주면 하는 마음과
그런 소망 따라 흩날리는 무수한 나비
다시 이 거리엔 수천 개의 해와 달이 지고
나의 아픔보다 당신의 잠이 귀한 것을 알아
흐르지 못하고 흗어져 가는 마음과 말라만 가버리는 나
 
Postato da AlbanianaAlbaniana Sab, 29/04/2017 - 13:40
Grazie!

 

Pubblicità
Video
Traduzioni di “Alone”
SeeU: 3 più popolari
Commenti fatti